배터리 문제가 불거진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환불 기한이 19일에서 이달 말로 연장된다.

또 배터리의 안전성 확인을 강화하기 위해 배터리 제조사가 출하 전 모든 제품을 X-레이 검사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2일 제품안전자문위원회를 개최, 삼성전자가 제출한 갤럭시 노트7의 자발적 리콜 계획서(제품 수거 등의 계획서)를 승인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보완하라고 요청했다.

국표원은 "개통 취소 후 같은 이통사 내 기기변경 조건에 따를 경우 환불 기한을 추가 연장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표원은 신속하게 제품 회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 고객을 대상으로 개별 문자를 발송하고, 배터리 충전 때 교환을 권유하는 팝업을 노출하는 조치도 추가했다.

지금껏 국내에 팔린 갤럭시노트7 기기는 약 40만대로 추정된다. 제품 교환은 내년 3월까지 가능한 만큼 환불이 아닌 교환을 택하는 고객이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