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광명역~사당역 20분만에 오가는 직통 셔틀버스 생긴다

입력 2016-09-22 15:01 수정 2016-09-22 15:05

코레일은 오는 12월부터 KTX 광명역과 서울 사당역을 20분 이내에 연결하는 직통 셔틀버스를 운행한다고 22일 발표했다. 광명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차량 3000대 수용 규모의 주차빌딩을 세우고 도심공항터미널도 유치하기로 했다. 광명역은 경부선과 호남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역이다. KTX가 주중 178회, 주말 199회 등 가장 많이 정차하는 역이지만, 연계 교통수단이 부족하고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수도권 남부지역에서 KTX를 이용할 때 광명역을 찾기보다는 서울역이나 용산역까지 올라가는 승객이 많기 때문이다.
코레일은 현재 사당에서 광명까지 시내버스로 이동하면 1시간이 걸리지만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강남순환고속도로를 이용해 20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출·퇴근시간대는 5∼1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서울 강남권에서 서울역을 이용하던 KTX 고객이 광명역을 이용할 경우 서울∼광명역 간 KTX 운임 2100원을 절약하고 이동시간도 14분 단축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광역전철 전동열차 운행횟수도 늘리기로 했다. 영등포역∼광명역 구간을 운행하는 셔틀 전동열차의 운행횟수를 현재 20회에서 대폭 증차한다. 코레일은 주차빌딩을 세워 광명역 주차문제도 해결하기로 했다. 광명역 광장 남쪽 부지에 3000대를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주차빌딩을 내년말까지 신축할 계획이다.

코레일은 광명역 구내에 도심공항터미널을 유치하기로 했다. 도심공항터미널이 조성되면 지방의 해외여행객이 광명역에서 인천국제공항 이용을 위한 체크인과 수하물 탁송, 출국 수속을 미리 마치고, 공항에서는 전용통로로 입장해 대기시간이 줄어든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광명역 접근성이 개선되면 서울 강남지역을 포함한 수도권 남부 주민의 고속열차 이용 패턴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