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스포츠재단, 등록 취소 검토는 없다" 황교안 총리

입력 2016-09-22 14:59 수정 2016-09-22 14:59
황교안 국무총리는 22일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해 "제가 확인하기론 등록 취소 검토는 없다"고 밝혔다. 황교안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재단 설립 허가를 취소하고 돈을 해당기업에 돌려줘야 하지 않느냐"라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황교안 총리는 "재단 설립이 빨리 됐다는 게 불법은 아니다" 며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자발적으로 재단 설립을 추진했고, 전경련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전에 설명을 충분히 하면서 빠른 시간 안에 설립 허가를 낸 것으로 보고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총리는 "단기간 내 모금이 많이 됐다는 걸 불법으로 친다면 이것 외에도 다른 불법이 많을 것" 이라며 "(모금의) 적법성을 따져봐야 한다. 그런 부분이 확인되지 않은 채로 쉽게 '이게 불법이다, 잘못됐다, 뭐가 끼어있다'고 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