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도 식기·주방용품 판다…'집밥' 캠페인

입력 2016-09-22 12:29 수정 2016-09-22 14:38
세계 1위 가구업체 이케아가 한국에서도 식기와 주방용품을 판매한다.

이케아의 한국법인 이케아코리아는 22일 식기 및 주방용품 판매를 시작하며 '함께해요, 맛있는 시간' 캠페인을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에 광명점은 이달 1000㎡ 규모의 공간을 열고 700여 개의 식기 및 주방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케아는 실용성을 강화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뛰어난 제품으로 승부수를 둔다는 방침이다. 1000원짜리 강화유리 그릇, 2만4900원짜리 냄비 등을 대표 제품을 제시했다.

이케아는 2017년 주방 및 다이닝 공간에서 가족이 이른바 '집밥'을 즐기며 보내는 행복한 시간을 주제로 한 '함께해요, 맛있는 시간' 캠페인을 진행해 관련 제품 홍보에 나선다.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코리아 대표는 "음식을 중심으로 함께 즐기고 주방 주변에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을 더 재미있게 만드는 게 2017년 캠페인의 주요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의 일환으로 이케아 코리아는 오는 27일부터 11월12일까지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주방 및 다이닝 공간을 조성한 '헤이집밥'을 운영한다. 행사기간 공간에서 직접 요리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이케아 홈페이지(www.IKEA.kr)에서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이케아 코리아의 2016회계연도(2015년 9월~2016년 8월) 매출은 34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 가능한 올 1~8월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7% 늘었다. 이케아 회원인 패밀리 멤버수는 90만명으로 집계됐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