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중국 총리, 북한 도발 관련 대화 통한 해결 강조 … 유엔총회 기조연설

입력 2016-09-22 10:09 수정 2016-09-22 10:20
리커창 중국 총리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국제 사회가 추진 중인 새로운 대북 제재와 관련해선 일언반구도 하지 않았다.

리커창 총리는 2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대표 연설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강조하면서 북한 이슈를 대화로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19분 가량의 연설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20초도 할애하지 않았다.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이야기만 했다.

리커창 총리는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해야 한다" 며 "한반도 비핵화의 해결책을 위해 대화와 협상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커창 총리는 남중국해 분쟁도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끼워 넣었다.

이날 리 총리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입에 올리지도 않은 것은 지난 1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조치에 찬성한다고 말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