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은 22일 롯데하이마트(75,3000 0.00%)에 대해 3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 것이라며 악재 해소 국면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6만3000원을 유지했다.

양지혜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는 정부의 3분기 가전제품 구매 관련 환급 정책과 에어컨, 제습기 등 계절가전 성수기 효과로 양호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며 "상품력 강화에 따른 매출총이익률 개선세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1조 1445억원, 영업이익은 15.5% 늘어난 649억원을 기록해 시장 예상치(매출액 1조 1201억원, 영업이익 613억원)를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양 연구원은 하반기 우려 요인은 줄어들고 기대 요인이 점차 부각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먼저 올해 말부터 신규 분양에 따른 입주시기가 집중되면서 대형 가전제품 판매에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부진했던 모바일 판매는 제조사들의 신제품 출시와 함께 회복될 것으로 봤다.

그는 "롯데그룹 관련 검찰조사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지배구조 하단에 위치하기 때문에 어떠한 결론이 나오더라도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마진상품 및 해외소싱 확대와 상권별 특화 전략으로 효율성이 향상되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며 "온라인 채널이 확대되는 가운데 세븐일레븐 및 롭스, 가구전문샵 등 다른 유통 신채널과 연계한 상품 판매 확장 가능성이 잠재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