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NH투자증권은 22일 국내 증시가 미국의 금리동결 결정에 따른 안도랠리가 길게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증권사 오태동 연구원은 "미 중앙은행(Fed)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며 "이미 금리인상 가능성을 낮게 반영했기 때문에 안도랠리는 짧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 회의는 지난해 10월 회의와 유사한 모습"이라며 "지난해 10월 FOMC에서도 금리는 동결됐지만 연내 인상을 강력하게 시사, 12월 인상 가능성을 반영하며 랠리를 멈췄다"고 분석했다.
그는 "코스피는 연말까지 1950~2120선에서 움직일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경기민감주가 강세를 보이겠지만 지수의 상승세가 제한적이라는 점에서 업종별 순환매 흐름으로 접근하는 것이 더 유리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오 연구원은 "이제 관심은 미국 대선으로 집중될 것"이라며 "미국 대선 1차 TV 토론회가 시작되는 26일 저녁(현지시간) 이후 투자 시계가 다시 멈출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