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후보 선호도, 클린턴 47 대 43으로 트럼프 앞서 … NBC · WSJ 공동 조사

입력 2016-09-22 07:11 수정 2016-09-22 07:11

미국 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차기 대통령으로 선호한다는 응답율은 43%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 37%보다 6%포인트 앞섰다.

오차 범위가 ±3.23%포인트였음을 고려하면 클린턴 후보가 우위를 보인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자유당 게리 존슨,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는 각각 9%와 3%의 지지율을 얻었다.
전날 발표된 입소스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의 지지율이 39%를 기록, 37%에 그친 클린턴을 앞섰다. 이 설문조사의 오차범위는 ±3.4%포인트여서 트럼프와 클린턴의 지지율 차이 2%가 갖는 의미는 떨어진다.

지난 15일 CBS와 뉴욕타임스가 발표한 4자대결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클린턴과 트럼프가 42%로 동률을 기록했다. 같은날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이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42%를 기록한 트럼프가 40%였던 클린턴을 앞섰다.

NBC는 이날 발표한 설문조사가 폐렴으로 휴식 기간을 가졌던 클린턴이 유세장에 복귀한 뒤 이뤄졌다며 클린턴이 건강 문제에 대한 논란에서 어느 정도 벗어났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