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오늘 베이징에서 만나 추가 대북제재 협의

입력 2016-09-22 07:00 수정 2016-09-22 07:00
한국과 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추가 대북제재를 비롯한 북한의 5차 핵실험 대응 방향을 논의한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중국으로 출국해 오후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다.

이번 논의는 북한의 9일 5차 핵실험 이후 한중 고위 외교당국자 간의 첫 대면 협의이다. 향후 북핵 문제 대응방향과 목표를 둘러싼 두 나라 간 인식차를 좁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