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이 미주노선에 이어 구주(유럽)노선에도 대체선박을 투입키로 했다.

21일 현대상선은 물류대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9일 구주 노선 대체선박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체선박은 40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으로 이달 29일 부산항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상해 등 중국 항만을 거쳐 지중해(스페인) 및 영국, 네덜란드, 독일 등 북유럽 주요 항만을 기항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물류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대상선의 적극적인 대처에 화주들의 격려가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국적선사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주노선의 추가 선박 투입은 향후 물량 추이에 따라 탄력적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한편 미주노선 대체선박은 지난 9일 '현대 포워드'호가, 18일에는 '현대 플래티넘'호가 부산항에서 출항했다. 첫 출항한 '현대 포워드'호는 20일(현지시간) 미국 LA에 도착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