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신격호 회장 검찰 고발…계열사 자료 허위로 제출 혐의

입력 2016-09-21 18:56 수정 2016-09-22 01:32

지면 지면정보

2016-09-22A29면

공정거래위원회가 ‘허위자료 제출’ 혐의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본지 8월24일자 A1, 10면 참조

공정위는 21일 신 총괄회장을 ‘허위자료 제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해외 계열사 관련 허위 공시를 한 롯데 소속 11개 계열사에 총 5억7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신 총괄회장은 2012~2015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하는 과정에서 유니플렉스, 유기개발, 유원실업, 유기인터내셔널 등 4개 회사를 계열사 목록에 포함하지 않았다.

롯데 관계자는 “미편입계열사 허위자료 제출과 해외 주주사의 ‘기타주주’ 허위 표시 과태료 부과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이견이 있어 현재 법원에서 소송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