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순 방문자도 최대…15일 264만명

7월 무료개방 이후 급증
SK텔레콤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이 지난 7월 다른 통신사 이용자에게도 무료 개방된 이후 하루 이용량이 1억건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추석 연휴인 지난 15일 T맵을 통한 검색, 길 안내, 경로 조회 등 기능 이용량이 역대 최고인 1억714만건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T맵 하루 이용량 최고 기록은 2011년 1272만건, 2013년 3343만건, 2015년 7384만건 등 급증 추세를 보였다. 2011년 기록과 비교하면 5년 새 8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올해 설 연휴 기간이던 2월6일에는 7229만건을 찍었다. 회사 측은 7월19일 T맵 무료 개방 이후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하루 이용량 1억건 돌파 시점이 앞당겨진 것으로 분석했다.

T맵을 이용하는 순 방문자(UV)도 크게 늘었다. 15일 T맵의 UV는 264만명으로 기존의 최대치인 227만명을 넘었다. 연휴 기간(13~18일) 전체 UV는 532만명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9일까지 KT와 LG유플러스 가입자 가운데 T맵 서비스를 이용한 사람은 UV 기준으로 100만명에 달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수집한 실시간 교통정보 양은 무료 개방 전과 비교해 약 26% 증가했다”며 “사용자 증가로 정확도가 향상되는 선순환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신세계·롯데백화점과 이마트 등 유통업체와 T맵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연계(O2O) 사업 협상을 벌이고 있다.

‘신세계’를 목적지로 입력한 사용자에게 구매 할인·음료 쿠폰 등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