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엔티파마, 중국서 뇌졸중 치료제 임상 2,3상 승인 받아

입력 2016-09-21 17:17 수정 2016-09-21 20:46
지엔티파마(대표 곽병주)는 중국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CFDA)에서 뇌졸중 치료제 ‘Neu2000’의 임상시험 2상과 3상 진입을 승인받았다고 21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개발 중인 뇌졸중 치료제 가운데 중국 내 임상 승인은 처음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Neu2000은 뇌졸중이 나타난 뒤 뇌세포 손상을 유발하는 물질 글루타메이트의 독성 등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뇌졸중 이후 발생하는 뇌손상을 줄일 수 있다. 지엔티파마는 중국 내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2상을 한 뒤 환자 600명 규모로 임상 3상을 할 계획이다. 임상시험 2상은 주로 약의 효능을 검증한다. 3상에서는 환자 수를 늘려 약의 안전성과 효능을 시험한다.

지엔티파마는 중국 협력사 아펠로아제약 연구팀과 공동으로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다. 곽병주 지엔티파마 대표는 “세계적으로 뇌졸중 발병 후 뇌손상을 방지하는 치료제가 개발된 사례가 없다”며 “2018년까지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중국에 제품을 출시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