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탑승자 머리 상해 줄이는 '승객간 에어백' 개발

입력 2016-09-21 17:21 수정 2016-09-21 17:21

현대모비스는 횡방향 충돌 시 탑승자의 머리 상해를 80% 이상 줄여주는 '승객간 에어백'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승객간 에어백은 외부충돌로 인한 1차적인 피해를 막는 것에서 더 나아가 관성에 의한 승객간 내부충돌을 방지해 탑승자의 안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 또 사고 유형에 따라 에어백들이 탑승자 하나하나를 감싸는 형태가 완성됐다.

이 에어백은 충돌 지점 반대 쪽의 탑승자를 보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횡방향 충돌이 발생했을 경우, 충돌지점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탑승자는 커튼 에어백이나 사이드 에어백의 보호를 받을 수 있으나, 옆 사람은 관성에 의해 동승자의 어깨나 머리, 혹은 좌석에 머리를 부딪혀 치명적인 상해를 입을 수 있다.

현대모비스 측은 "승객간 에어백은 같은 상황에서 동승자가 머리부분에 받는 상해를 HIC 300대로 80% 이상 뚝 떨어트린다"며 "운전석 우측에 장착된 승객간 에어백이 전개되면서 동승의 머리가 운전자의 어깨가 아닌 에어백 쿠션에 닿아 가벼운 찰과상 정도의 충격만 받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