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로 국민의당 의원 "금수저는 타자병, 흙수저는 삽질"

입력 2016-09-21 19:15 수정 2016-09-22 03:44

지면 지면정보

2016-09-22A6면

정가 브리핑
병사 보직에서 고위공직자의 아들·손자가 몸을 덜 쓰는 비전투 병과에 배치되는 비율이 일반인보다 높다고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사진)이 21일 밝혔다. 병무청 자료에 따르면 병사로 복무 중인 4급 이상 고위공직자 직계비속 658명 중 54.1%(356명)가 비전투 부대 소속이거나 비전투 특기였다. 육군 전체의 비전투 병과 비중 33%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이들 병사의 부모가 소속된 기관은 법원, 외교부, 국회, 국세청, 검찰, 법무부 순이었다. 김 의원은 “국민에게 ‘금수저는 타자 치고 흙수저는 삽질한다’는 허탈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