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1일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4년간 금융 공공기관과 금융회사 등에 임원급으로 취업한 공직자·금융권·정치권 출신의 낙하산 인사가 204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재경부 포함) 15명, 감사원 12명, 판·검사 10명, 국무조정실 5명 등 공직자 출신 ‘관피아’가 7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금융감독원 31명, 금융위원회 14명, 한국은행 11명 등 금융권 출신은 68명으로 집계됐다. 정치권 출신은 60명이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