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인수전, 칼라일 매일유업 · KG그룹 NHN엔터테인먼트 2파전 예상

입력 2016-09-21 16:45 수정 2016-09-21 16:49
CJ그룹이 본입찰에 불참하면서 한국맥도날드 인수전이 칼라일-매일유업과 KG그룹-NHN엔터테인먼트 컨소시엄의 2파전으로 압축되는 양상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14일 미국에서 모건스탠리가 주관한 한국맥도날드 매각 본입찰 마감 결과 CJ그룹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CJ그룹 관계자는 "매각 조건 등이 맞지 않아 최종적으로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며 "이번에는 불참했지만 인수·합병(M&A) 시장에 적당한 매물이 나오면 적극적인 투자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칼라일-매일유업, KG그룹-NHN엔터테인먼트 컨소시엄 가운데 인수자가 결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맥도날드 본사는 한국과 중국, 홍콩 등 아시아 지역 직영사업을 매각해 프랜차이즈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칼라일은 한국맥도날드 인수를 위해서는 매일유업과 손을 잡았다. 인수가 성사되면 매일유업은 외식사업을 대폭 강화할 수 있게 된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이르면 이번 주 선정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