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구조조정 기업 뼈 깎는 자구노력 전제돼야 지원"

입력 2016-09-21 14:42 수정 2016-09-21 14:42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뼈를 깎는 자구노력이 전제돼야 채권금융기관의 지원이 가능하다는 원칙에 따라 흔들림 없이 구조조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자기 책임을 다하지 않는 부실기업에 대한 원칙 없는 지원은 국민의 소중한 세금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한진해운발 물류 대란에 대해 "일부 수출입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범부처가 협업해 긴밀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국내외에서 30척이 하역을 완료하는 등 조금씩 해결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관계부처 합동대책 테스크포스를 수시로 개최해 선적된 화물이 조속히 하역될 수 있도록 주요 거점항만과 각 선박별 상황을 밀착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중소화주에 대해서는 상담과 정보제공 등 1대1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 이후 소비를 중심으로 내수 활력이 주춤한 가운데 제조업, 조선업 밀집지역의 고용여건도 악화되고 있다"며 "북한의 핵실험과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2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서는 "추석 전 지방정부에 교부한 3조7천억원을 포함해 추경 집행관리대상 8조6천억원의 71%에 달하는 6조1천억원을 집행했다"며 "추경 자금이 현장에 조속히 투입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간 협업체계를 가동해 집행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