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효과'에 수출 감소 다시 시작하나…이달 들어 17%↓

입력 2016-09-21 10:02 수정 2016-09-21 10:02
한국 수출이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9월 들어 지난 20일까지 수출액은 229억23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0% 줄었다.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19개월째 감소를 이어오다가 8월 들어 2.6% 증가로 반전했다.

관세청은 "9월은 추석 연휴로 인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조업일수가 3일 줄어들었는데, 이런 점을 고려하면 실제 수출 실적은 2.9%가량 증가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들어 지난 20일까지 품목별 수출을 보면 반도체(-7.2%), 철강제품(-15.5%), 석유제품(-2.1%), 자동차부품(-14.0%), 액정디바이스(-13.8%) 등이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베트남(8.4%), 대만(14.1%) 등지로의 수출은 증가했지만 중국(-16.8%), 미국(-22.1%), 유럽연합(EU·-25.9%) 등은 감소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