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서비스부문 전무(왼쪽)와 최성 고양시장.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21일 고양시와 스마트시티 구현 및 사물인터넷(IoT)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고양시와 LG유플러스는 △고양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사업발굴 및 조사·연구 △소프트웨어 개발, 시제품 테스트 환경 등 운영 지원 △IoT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중소기업 발굴·육성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가입자 40만 가구를 돌파한 홈 IoT 서비스를 기반으로 산업 IoT 및 공공 IoT 역량을 모아 기술 지원에 나선다. 스마트 도시환경, 우리동네 쾌적지수, 안심주차 등 스마트시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양시는 개방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활용해 환경, 안전, 교통 등 도시현안 문제해결을 위한 IoT 기반 최첨단 도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서비스 부문 전무는 "스마트시티 구축 경험이 향후 IoT를 통한 도시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양시 스마트시티 모델을 전 세계로 확산시킬 수 있도록 사업 개발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