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5일 일간 사용량 1억714만건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추석 연휴였던 지난 15일 내비게이션 'T맵'의 일간 사용량이 역대 최대인 1억714만건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일간 사용량은 검색, 길안내, 경로 조회 등 T맵 기능을 이용한 총 건수를 의미한다.
T맵의 기존 올해 최고치는 설 연휴 첫날이었던 지난 2월6일의 7229만건이었다. 지난 7월19일 무료 개방 후 추석 연휴엔 3485만건이 증가해 1억건을 넘어섰다.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내비게이션 사용이 본격화된 2011년과 비교하면 5년새 9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개별 사용자 수를 확인하는 기준인 순 방문자수(UV)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T맵의 UV는 264만명을 기록해 기존 최대치인 227만명을 뛰어넘었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KTLG유플러스, 알뜰폰 고객들에게 T맵 서비스를 무료로 개방한 이후 지속적으로 사용자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1일부터 19일까지 KT와 유플러스 고객 가운데 T맵을 사용한 사람(UV 기준)은 100만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