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김영란법, 선진국에 오르는 계기 됐으면 좋겠다"

입력 2016-09-21 08:19 수정 2016-09-21 08:24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21일 "김영란법이 새로이 시행되면서 국민들, 사회 전체에 건전한 기풍을 이뤄 선진국에 오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오늘 조찬을 마련하며 고심을 많이 한 것 같다. 김영란법이 며칠 후에 시행되면서 고심을 하며 조찬을 준비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또 "요즘 들어 지진부터 북핵 문제까지 이론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고, 안보에서 민생까지 다양한 어려움이 산적해 있다" 며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속담이 있는 것처럼 어려운 일이 있어도 당·정·청이 힘을 합쳐 대처하면 해결되지 않을 문제가 있겠는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