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폭격기 B-1B 오늘 한국 출동…이번엔 오산기지 착륙

입력 2016-09-21 07:53 수정 2016-09-21 07:54

미국 괌 기지에 배치된 전략폭격기 B-1B 2대가 21일 다시 한국에 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B-1B 2대가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 전개된 지 8일만으로,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미국의 한국 방어 공약을 재확인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주한미군 사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괌 앤더슨 공군기지의 B-1B 2대가 한반도에 전개된다"며 "이번에는 지난 13일과 달리 오산기지에 착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지난 13일 한반도에 전개한 B-1B 2대는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한 다음, 착륙하지는 않고 괌 기지로 복귀했다.
B-1B가 한국에 착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괌 기지에서 2시간이면 한반도 상공에 도착해 평양을 융단 폭격' 할 수 있다.

미국이 B-1B를 다시 한반도에 전개하는 것은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응징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오산기지에 착륙하는 B-1B가 수일 정도 머무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미 7공군은 오는 24∼25일 부대 공개행사인 '에어 파워 데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B-1B를 일반에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