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이상설'과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에 대한 비하 발언 등의 후폭풍으로 하락하던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이 반등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현지시간) 나왔다.

NBC방송이 12∼18일 유권자 1만4326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의 지지율은 50%로 45%에 그친 트럼프를 5%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한 주 전에는 클린턴 48%, 트럼프 44%였다.

자유당 게리 존슨 등 제3후보 2명을 포함한 4자 가상대결에서도 클린턴은 50%로 45%인 트럼프에 5%포인트 앞섰다.
이런 변화가 클린턴이 잇단 악재에 따른 지지율 하락의 바닥을 찍고 반등을 본격화한 것인지, 일시적인 현상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앞서 뉴욕타임스와 CBS가 9∼13일 실시해 15일 내놓은 4자 가상대결 조사에서는 클린턴과 트럼프가 42%로 동률을 기록했다.

양자 대결에서도 클린턴은 46%, 트럼프는 44%로 격차가 오차범위 내였다. 클린턴의 한 달 전 8%포인트 리드에서 급격히 줄어든 것이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 대학이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을 전후한 지난 10∼14일 플로리다 유권자 867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클린턴과 트럼프가 양자대결에서 43%로 동률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