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소폭 상승…금값도 강보합 마감

입력 2016-09-21 06:46 수정 2016-09-21 06:46
국제유가는 산유국의 가격 부양조치에 대한 기대가 오락가락한 끝에 소폭 올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14센트(0.3%) 오른 배럴당 43.4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6센트(0.1%) 높은 배럴당 46.01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다음 주 열릴 산유국 회의에서 가격 부양조치가 합의될 것이라는 기대와 실패할 것이라는 전망이 엇갈리면서 혼란스런 모습이었다.

장 초반에는 산유국들이 생산 동결에 합의하지 못할 것이라는 회의론이 확산하면서 가격이 내려갔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이라크, 나이지리아, 리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주요 원유 수출국이 최근 생산량을 늘리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장 중반에는 산유국들의 생산량 동결 조치가 이뤄지고, 이 조치가 오래갈 것이라는 기대가 형성됐다.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이 "산유국 간 생산량 동결 합의가 이뤄지면 1년 이상 지속할 것"이라고 말한 게 이유였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는 약세에서 강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 비축량 발표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제한적이었다.

금값은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40센트(0.03%) 높은 온스당 1318.20달러에 마감했다.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금리회의를 앞두고 투자자들이 몸을 사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