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실업자가 쏟아지고 있다…지난달 실업자 증가 폭 사상 최대

입력 2016-09-21 06:25 수정 2016-09-21 06:30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실업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달 6개월 이상 실업자 증가 폭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장기 실업자 비중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수준에 육박했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수는 18만 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만 2000명 증가했다.

지난달 증가 폭은 실업자 기준을 구직 기간 1주일에서 4주일로 바꾼 1999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결과다. 8월의 6개월 이상 실업자 수는 1999년 8월 27만4000명을 기록한 이후 8월 기준으로 최대다.

장기 실업자 수는 2013년까지 증감을 반복하다가 2014년 이후에는 매달 평균적으로 1만∼2만여명씩 증가했다. 지난해 5월부터 올 초까지 증가 폭이 3만∼4만여명으로 확대됐고, 지난 7월 5만1000명으로 급등한 데 이어 지난달에 증가 폭이 6만 명대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