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사진=한경DB)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울산공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사측에 '지진 대피 매뉴얼'을 만들자고 요구하기로 했다.

지난 13일 경주 인근 지역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여진이 잇따르고 있어서다.
20일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에 따르면 노조는 지진 등 천재지변에 대한 구체적인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판단, 아직 마무리 짓지 못한 올해 임단협과 별도로 이 안건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이날 소식지를 통해 "지진에 대해 노사공동 논의를 통해 지진 대피 매뉴얼을 만들어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지난 19일 저녁 8시30분께 경주 남남서쪽 11㎞ 지점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일부 공정의 생산라인을 멈췄다가 별다른 피해 상황이 없어 2시간 뒤 정상 가동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13일 규모 5.1 지진이 발생했을 때 울산공장 각 사업부에서 34건의 위험요소를 발견해 접수 조치를 했다.

현대차 노조는 추석 전까지 마무리 짓지 못한 임단협 교섭을 이번 주 재개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