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총게임 개발사 솔트랩, 40억 투자 유치

입력 2016-09-20 08:53 수정 2016-09-20 08:53
3인칭 총싸움 게임 '뉴본', 카카오 퍼블리싱 계약
모바일 1인칭 총싸움 게임(FPS) 개발사 솔트랩이 40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발표했다.

기존 투자사인 케이큐브벤처스가 30억원을,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가 10억원을 투자했다. 솔트랩은 앞서 지난해 10월 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20억원을 투자받았다. 이번 후속 투자로 솔트랩이 받은 누적 투자자금은 60억원이 됐다.
이번 투자는 제4호 카카오 성장나눔게임 펀드 및 애니팡미래콘텐츠투자조합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9월 설립된 솔트랩은 온라인 FPS '아바' '메트로 컨플릭트'의 개발자들로 구성된 모바일 게임사다. 투자사들은 솔트랩의 개발 역량과 기존 모바일 시장에 부재했던 하이엔드급 FPS를 타깃으로 한 장르 선도성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솔트랩은 고사양 그래픽 기반의 3인칭 총싸움 게임(TPS) '뉴본'을 개발 중이다. 종말론적 미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정통 FPS 장르에 생존과 성장을 위한 역할수행게임(RPG) 요소를 더했다. 이 게임은 지난 5월 카카오와 '카카오게임S’ 퍼블리싱(배급) 계약을 체결했다.

신민균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10년 이상 온라인 FPS 장르를 경험한 솔트랩은 국내 게임 개발 업계에서 독보적인 장르 전문성을 갖춘 팀"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