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수해 긴급지원 모금'…300억 이상 규모

입력 2016-09-20 08:46 수정 2016-09-20 08:46
UN이 최근 대규모 수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북한 주민들을 지원하는 데 2820만달러(약 316억원)가 필요하다며 모금에 나섰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평양주재 유엔 상주조정관실은 모금액을 앞으로 6개월간 함경북도 회령시 무산군 연사군 온성군 경원군 경흥군 등 6개 지역 수재민 60만명을 돕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전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유엔이 공개한 '홍수 긴급 대응계획'에 따르면 수재민 14만3000명을 대상으로 식량, 종자, 가축 등을 제공하고 현지 농장 온실 복구를 지원한다. 의료기관에 설사, 급성 호흡기질병 치료약과 기본 의약품을 비치하며 출산과 신생아 관련 응급 진료도 실시할 예정이다.

유엔은 수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에게 깨끗한 식수와 임시·숙소화장실, 목욕·세탁시설, 위생·주방용품 등을 제공하며 학생 1만여명에게 학용품 등도 분배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