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이 내려 앉은 자리에 불빛으로 채워지는 도심의 야경, 한번쯤 가보고 싶은 로망을 품게 되는 이국적인 풍경을 강렬한 인상으로 표현하는 이근택의 <시선-바라보기>전이 서울 종로구 창성동 갤러리 자인제노에서 열린다. 전시 일정은 920일부터 30일까지.

이근택 화가는 디지털의 속성인 픽셀로 구조화된 것을 재조립하고 명암의 그라디에이션을 최소화해 선택적 색상으로 대상을 표현해왔다. 그는 사실성보다 환상적인 이미지에 천착하고 있다
.

이번 전시에서는 명암과 색상의 대비가 극명한 이미지의 차용과 재현을 거쳐 꿈의 시나리오로 재탄생된 작품을 선보인다
. <서울 pm 7.30>은 한강의 좌우로 펼쳐진 서울의 야경은 익숙한 풍경을 새롭게 재해석했다. <시선-로텐부르크> <시선-산토리니> <시선-체스키크롬노프> 등은 그 도시의 아이콘으로 누구나 인식할 수 있는 이미지를 환상적으로 표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