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18년께 1인당 GDP 3만 달러 돌파 예상 … 국회 예산정책처

입력 2016-09-20 06:18 수정 2016-09-20 06:18
우리나라는 오는 2018년께 선진국의 상징인 1인당 국내총생산(GDP) 3만 달러 고지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2006년 2만 달러 돌파 이후 12년 만으로 다른 선진국 평균(8.2년)에 비해 4년 더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20일 국회 예산정책처의 중기 경제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당 GDP는 2015년 2만 7214달러에서 3년 후인 2018년 3만 1744달러로 3만 달러대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됐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오는 2020년 3만 달러(3만317달러)대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 것과 비교해 2년 빠르다.

예산정책처는 우리나라의 1인당 GDP를 시산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실질 GDP 성장률은 올해 2.6%, 2017년 2.8%, 2018년 2.9%로, GDP디플레이터 상승률은 1.2%와 1.3%, 1.4%로 각각 추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