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전남 강진에 칩거 중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사진)가 20일 강진 주민에게 “머지않은 시기에 여러분의 곁을 떠날 것”이라며 정계 복귀를 공식화했다. 이날 강진아트홀에서 한 고별 강연에서다.

손 전 대표는 “다산 정약용은 개혁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할 것이라고 썼는데, 손학규가 다산의 절박함을 받들 것”이라며 “강진의 사랑을 받고 산 손학규가 강진에서 불러일으킨 다산의 개혁정신으로 나라를 구하는 데 나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국민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