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간 박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입력 2016-09-20 18:37 수정 2016-09-21 01:48

지면 지면정보

2016-09-21A6면

안전처 "재난지역 요건 충족"

24일 청와대서 장·차관 워크숍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주제어실을 방문해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맨 왼쪽) 등 직원들에게 철저한 지진 대비태세를 지시했다. 경주=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경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지진 피해가 큰 경북 경주를 방문해 관련 부처로부터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국민안전처에 이같이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 지역이 아니라는 게 확인된 만큼 행정력을 다 동원해 제로베이스에서 지진 대비책을 만들어 신속히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경주 황남동 주민자치센터와 한옥마을 피해복구 현장을 찾은 뒤 주민들과 만나 “하루빨리 사고 수습과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위로했다. 황남동은 지난 12일 지진과 이어진 여진으로 한옥 3117채 가운데 670여채가 벽체에 금이 가고 기와가 떨어지는 피해를 봤다.

박 대통령은 이어 양남면의 월성 원자력발전소를 방문해 원전 가동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박 대통령은 “원전 시설은 한 치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국가의 기간시설”이라며 지진 방재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안전처는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전처는 “경주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건은 재산 피해액이 75억원 이상이어야 하는데 현재 75억원이 넘을 것이 확실시된다”고 설명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주민들은 각종 세금 및 전기·도시가스 등 공공요금과 통신요금 의 감면혜택을 받는다.

박 대통령은 오는 24일 청와대에서 장·차관 워크숍을 열어 북한의 핵도발과 경제위기 등 국정 현안을 논의한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