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 핵개발 지원 의혹' 훙샹그룹 수사

입력 2016-09-20 18:40 수정 2016-09-21 01:51

지면 지면정보

2016-09-21A6면

미국 요구 수용…자산 동결도
중국 정부가 북한 핵개발 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중국 랴오닝훙샹그룹에 대해 전격적인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계기로 북한을 돕는 제3국 기업까지 타격을 주는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 제재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법무부 검사들이 지난달 중국 베이징을 두 차례 찾아 랴오닝훙샹그룹의 창립자 겸 오너인 마샤오훙(45)과 자회사인 훙샹실업발전유한공사가 대북 핵지원 관련 범죄에 연루됐다고 알렸다”며 “중국 경찰은 ‘심각한 경제 범죄’를 이유로 해당 기업과 마 창립자의 자산 일부를 동결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20일 보도했다.

WSJ 등에 따르면 랴오닝훙샹그룹은 2011년부터 미사일과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 제조에 사용되는 재료들을 북한에 수출했다. 2011년 이후 랴오닝훙샹그룹의 대북 수출 규모는 1억7100만달러에 이른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