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문위, 증인 채택 놓고 파행

야당 "출연금 모집·배후 규명"
안종범 "청와대 개입의혹, 사실무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0일 재단법인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설립과 기부금 모금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인사들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새누리당은 반대했다. 이날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증인 채택을 둘러싼 여야 대립으로 파행했다.
교문위 더민주 간사인 도종환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 과정과 출연금 모집, 그 배후와 실체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반드시 규명돼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비롯해 관련 대기업 사장, 임원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두 재단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기업의 강제모금으로 대통령 퇴임 후를 위해 준비했던 ‘일해재단’의 재현”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교문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하고 “야당이 의혹 부풀리기와 함께 과도한 기업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종범 수석은 전경련과 기업들이 재단에 기금을 내놓는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종필/장진모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