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자드와 역직구 특송 계약…한국제품 동남아 판매 확대

이재현 회장 특별사면으로 대형 M&A 장기전략 탄력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왼쪽)과 맥시 밀리언 비트너 라자다그룹 회장.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20일 “동남아시아와 중국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물류 기업을 인수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서울 필동2가 CJ인재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특별사면돼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을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인수가격이 1조2000억~1조3000억원 정도인 싱가포르 물류업체 APL로지스틱스 인수에 실패한 데는 오너가 없었던 영향이 컸다”며 “대형 M&A를 할 때는 오너의 의사 결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회장이 당장 활동하긴 어렵겠지만 건강이 회복되면 대형 M&A를 추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M&A를 통해 2020년까지 글로벌 톱5 물류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도 강조했다. 그는 “적극적인 M&A 등을 통해 매출을 지금의 네 배 이상인 27조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이날 동남아 1위 전자상거래 기업인 라자다그룹과 역직구(전자상거래 수출) 상품에 대한 국제특송 계약을 체결했다. CJ대한통운은 라자다에서 판매하는 한국산 제품을 동남아 6개국 소비자에게 직접 배송하게 된다. CJ대한통운은 라자다와의 협업을 계기로 동남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자다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6개국에서 하나의 브랜드로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이재진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택배뿐 아니라 앞으로는 중국, 동남아 등에서 떠나는 제품도 배송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 법인이 있고 직원과 물류창고 등 인프라도 구축해놓은 상태다.

라자다그룹은 CJ대한통운과 협력해 동남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맥시밀리언 비트너 라자다그룹 회장은 “CJ대한통운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현지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