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스폰서 검사' 근무지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

입력 2016-09-20 18:13 수정 2016-09-21 01:24

지면 지면정보

2016-09-21A29면

예보가 지급한 휴대폰 확보 실패
검찰이 ‘스폰서·수사 무마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46)가 파견 근무한 예금보험공사를 20일 압수수색했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등검찰청 감찰부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김 부장검사가 사용한 예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지만 수사의 핵심 증거인 휴대폰 확보엔 실패했다고 밝혔다. 예보가 파견 근무를 나온 김 부장검사에게 지급한 공용 휴대폰이다.
특감팀은 김 부장검사가 이달 6일 서울고검으로 인사이동을 당하며 해당 기기를 갖고 간 사실을 확인하고 그의 변호인에게 기기를 검찰에 임의제출하라고 요구했다.

특감팀은 휴대폰을 제출받아 저장된 문자메시지·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내용, 통화 내역 등을 분석해 그가 ‘스폰서’ 김모씨(46·구속)로부터 추가 향응이나 뇌물성 금품을 받았는지 규명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조사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와 김씨 등 의혹 관련자들은 올해 2월에서 9월 사이 금전 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부장검사가 올해 1월 예보에 파견된 뒤다. 특감팀은 사실관계 확인이 끝나는 대로 김 부장검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