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20일 배임 및 횡령 혐의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기 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재계 순위 5위 롯데그룹의 신동빈 회장이 20일 검찰에 소환됐다. 20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다.
신 회장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나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검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에서 자세히 말하겠다”고 답한 뒤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롯데건설 등 계열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여부, 계열사 간 자산 부당 거래 지시 의혹,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에 계열사들을 동원해 손실을 끼친 혐의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신 회장을 재소환하지 않고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를 결정할 계획이다.

검찰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인 서미경 씨의 주식과 부동산 등 국내 전 재산을 압류했다. 수천억원의 탈세 혐의와 관련한 추징 목적이라고 검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서씨의 국내 재산은 부동산만 1800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받으면서 세금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는 서씨는 일본에 머물며 검찰의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