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화재 '누명' 벗은 갤노트7

입력 2016-09-20 17:38 수정 2016-09-20 22:01

지면 지면정보

2016-09-21A11면

미국 소방당국 "화재와 무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논란을 증폭시킨 미국 플로리다 차량 전소 사건에 대해 현지 소방당국이 갤럭시노트7을 발화 원인으로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 지역 언론인 세인트 피터 패치는 1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소방당국이 지난 5일 지프 그랜드 체로키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을 ‘미확인’으로 분류했다고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갤럭시노트7이 화재 당시 차량에 있었고, 그것이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철저한 조사 후 화재 조사관은 화재의 원인을 찾을 수 없었다”며 “이번 화재의 파괴적인 성격, 그리고 발화의 다른 가능성을 고려했을 때 ‘미확인’ 분류가 가장 적합한 것으로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사고 직후 미국 언론들이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발화를 차량 전소의 원인인 것처럼 지목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