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주변 빈 땅 활용 태양광발전 본격화

입력 2016-09-20 18:21 수정 2016-09-20 20:59

지면 지면정보

2016-09-21A9면

중부발전-철도공단 제휴
철도 주변에 비어 있는 부지 등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사업이 본격화된다. 한국중부발전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시설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발표했다.

협약에 따라 중부발전은 이르면 내년부터 장항선과 경전선 등을 중심으로 50~60㎿ 발전기를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규모를 늘려 300㎿(석탄화력발전소 1기 발전량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태양광발전 시설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