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유치원의 연간 시장 규모가 2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영어유치원에서는 월 200만원이 넘는 원비를 받기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영어유치원 현황’에 따르면 영어유치원의 월평균 수강료는 57만원으로 1년 원비가 684만원이다. 이는 올해 대학 연평균 등록금 667만원보다 비싼 것이다. 6~7세 대상 종일반을 운영하는 영어유치원 중 원비가 가장 비싼 곳은 월 203만원이었다.

영어유치원은 전국에서 410곳이 운영 중이다. 영어유치원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86곳)이다. 경기(84곳) 부산(45곳) 경남(44곳) 울산(22곳) 등이 뒤를 이었다. 시장 규모는 월 208억7200만원, 연간 2504억6400만원으로 조사됐다.

영어유치원에 대한 제재는 ‘솜방망이’ 수준이다. 전국 시·도교육청이 2011년부터 올해 8월까지 827건의 영어유치원 교습비 위반 등을 적발했지만 행정처분의 87% 이상이 벌점이나 시정명령에 그쳤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