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김태완 방출

입력 2016-09-20 16:04 수정 2016-09-20 16:04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내야수 김태완(32)과 포수 박노민(31)을 방출한다.

한화는 20일 "KBO에 김태완과 박노민의 웨이버 공시 및 외야수 박준혁의 정식 선수 등록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2006년 한화에 입단한 김태완은 통산 타율 0.263, 75홈런, 283타점을 기록했다. 2008~2009년 시즌에는 20개 이상의 홈런을 쳐내며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그러나 2013년부터는 부상에 시달리며 출전 기회가 줄었다.

올 시즌에는 1군에서 주로 대타로 나서며 20타수 7안타에 그쳤다.

박노민은 2004년 포수로 입단한 뒤 작년 외야수로 전향했다. 1군 통산 성적은 193경기 0.218, 8홈런, 40타점이다.

정식 선수로 등록될 박준혁은 이달 3일 경찰 야구단에서 전역했다. 올해 퓨처스리그(2군)에서 0.343, 3홈런, 44타점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