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북핵 포기 전제돼야 남북정상회담 가능"

입력 2016-09-20 15:55 수정 2016-09-20 15:55
"개헌은 공감대 형성되면 검토"
황교안 국무총리는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게 전제돼야 (남북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북한과의 대화나 제재 방식을 모두 사용할 수 있으나 현 국면에선 제재를 통해 일관되게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개헌론에 대해선 "시급한 현안을 먼저 처리하고 나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면 그 단계에서 검토할 문제"라며 "시기 예측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