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법조 브로커 이민희, 군·경 로비 추가 수사"

입력 2016-09-20 15:06 수정 2016-09-20 15:07
검찰이 ‘법조 브로커’ 이민희씨의 군·경 로비 의혹을 잡고 추가 수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이씨의 재판에서 “피고인이 군과 경찰에 특장차를 납품하는 기업으로부터 납품을 알선한다는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가 있어 추가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이날 법정에서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측에서 9억원을 받은 부분과 관련한 자신의 검찰 진술을 번복했다. 그는 검찰 조사 당시 “김모씨(정 전 대표측)가 ‘서울시 고위 관계자 등에게 명품브랜드 사업 문제를 잘 부탁해달라’면서 활동비로 9억원 정도를 줬다”고 말했지만 “그땐 당황스러워서 그렇게 말했는데, 김씨가 누굴 특정해서 주라고 한 건 아니다. 알아서 적절히 하라고 준 것”이라며 진술을 뒤집었다. 이씨는 그 동안 정 전 대표 측에서 받은 돈의 명목에 대해 “정 전 대표의 일을 도와주고 경비 명목으로 받은 돈”이라며 알선·청탁 혐의를 부인해 왔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