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고래밥, 지난달 역대 최고 매출…양념치킨맛 인기

입력 2016-09-20 14:39 수정 2016-09-20 14:41

오리온은 지난 8월 한 달간 고래밥 매출이 30억원으로 월매출 기준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늘어난 것이다. 낱개 기준으로는 476만개에 달한다.

지난달 출시한 ‘고래밥 양념치킨맛’이 전체 매출 중 20%를 차지하며 판매량 증가를 이끌었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양념치킨맛이 인기를 끌며 기존 볶음양념맛과 함께 매출이 동반 상승하는 시너지 효과를 냈다고 오리온은 설명했다.

또 나트륨은 30% 줄이고 DHA(불포화지방산)를 50% 늘리는 등 제품을 개선하고 그림퍼즐, 점잇기 그림놀이 등을 담아 주목받았다. 중량을 56g에서 40g으로 줄이는 대신 가격을 1000원에서 700원으로 낮춘 ‘소포장 저가격’ 정책도 주효했다고 오리온은 설명했다.

1984년 출시된 고래밥은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에서도 현지화에 성공하며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 2140억원을 달성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