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낮 12시50분경 서울 삼청동 북촌 한옥마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약 30분만에 잡혔다. 불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으나 재산 피해는 아직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다.

불이 난 곳은 1938년 일제강점기에 지은 서양식 주택으로, 유명 서울문화재자료 제2호 '이준구 가옥' 인근의 다른 한옥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건물 아궁이에서 물을 끓이다가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