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휴대전화 추가확보

입력 2016-09-20 13:43 수정 2016-09-20 13:43
김형준(46) 부장검사의 '스폰서·수사 무마 청탁'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일 김 부장이 파견 근무했던 예금보험공사를 전격 압수수색해 또 다른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김 부장검사가 사용했던 예보 사무실에서 그의 또 다른 휴대전화 한 대를 확보했다.

이 기기는 예보가 파견 근무를 나온 김 부장검사에게 지급했던 공용 휴대전화다.
특별감찰팀은 휴대전화에 저장된 문자메시지·메모·SNS 내용, 통화 내역 등을 분석해 그가 '스폰서' 김모(46·구속)씨로부터 추가 향응이나 뇌물성 금품을 받았는지 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김 부장검사가 다른 사건 연루자나 수사·조사 대상자 등과도 만나거나 부적절한 접촉을 했는지, 연락 등을 주고받은 사례가 있는지 분석할 방침이다.

예보 금융부실책임조사본부장(부사장급)으로 파견됐던 김 부장검사는 고교동창 김씨로부터 향응을 받고 그의 횡령·사기 사건 수사무마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일자 서울고검으로 전보됐다.

수사팀은 현재 김씨와 김 부장검사를 대상으로 막바지 계좌추적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이번 주 중 김 부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서부지검 수사 검사가 '김 부장검사와의 문자메시지를 지우라'고 했다는 김씨의 주장, 김 부장검사가 KB금융 임원에게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 역시 규명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