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일 세종대 교수, 미세먼지에 반응하는 LED 조형물 개발

입력 2016-09-19 17:59 수정 2016-09-19 17:59
서울시 '기업성장 기술개발 지원사업' 선정

신동일 세종대 교수의 해당 사업 시스템 구성도.

[ 김봉구 기자 ] 세종대는 컴퓨터공학과 신동일 교수가 서울시 산학연 협력사업인 ‘기업성장 기술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 교수는 ‘능동반응 LED(발광다이오드) 조형물 및 전광판을 활용한 생활공간 대기오염 측정 및 제공 시스템 개발’을 주제로 서울시로부터 2년간 4억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반응하는 LED 조형물을 개발, 사람들이 환경 정보를 보다 쉽게 가시적으로 알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서울시 기업성장 기술개발 지원사업은 자체 연구개발(R&D) 역량을 보유한 서울시 소재 회사 가운데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신기술·신제품 개발 및 기술 고도화 과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 교수는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막상 사용 가능한 오염물질 측정표시 장치가 거의 없는 상황”이라며 “어려서부터 오염 물질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근원적 해결책이 나올 수 있다. 그래서 이번에 개발한 장치를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우선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