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중국서 질주…올 판매 사상최대

입력 2016-09-19 19:00 수정 2016-09-20 10:13

지면 지면정보

2016-09-20A9면

SUV·소형차 인기에 판매 '껑충'
6개업체 첫 400만대 돌파할 듯
중국에서 일본 자동차의 연간 판매량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4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일본 자동차기업이 강점을 갖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소형차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어서다.
신문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도요타 닛산 혼다 마쓰다 스즈키 미쓰비시 등 일본 6개 자동차회사가 중국에서 판매한 신차는 265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했다. 남은 4개월간 판매 대수가 지난해 수준에 머물러도 올해 연간 판매량은 410만대에 달해 역대 최고치인 작년의 390만대를 웃돌 것이 확실시된다.

업체별로 보면 혼다가 1~8월 전년 동기 대비 23% 늘어난 75만대를 판매했다. 지난달에는 작년 동기보다 36% 급증하는 호조세를 보였다. 중국 내 신형 SUV를 서둘러 출시한 데다 감세 혜택이 있는 배기량 1600㏄ 이하 소형차가 주력 모델이라는 덕을 봤다.

도요타도 소형차 코롤라 인기에 힘입어 1~8월 판매 대수가 75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도요타는 판매량 증가를 반영해 광둥성 광저우시에 새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중국에서 최대 일본 자동차업체 닛산도 이 기간 전년 동기 대비 6% 늘어난 80만대를 팔았다.

올해 중국 신차 판매량은 2604만대로 작년보다 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2009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신차 판매시장의 30%를 차지하며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떠올랐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