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버전 출시
카카오가 2009년 출시했던 다음지도 앱을 전면 개선한 지도 서비스 ‘카카오맵’ 안드로이드 버전을 19일 선보였다.
카카오맵은 국내 최초로 서버에서 지도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불러오는 ‘벡터’ 방식을 도입했다. 벡터 방식을 적용하면 고정된 지도 이미지를 활용하는 게 아니어서 지도 화면을 자유롭게 회전시키면서 볼 수 있다. 지도 화면에 손가락을 대고 움직이면 지도가 기울어지면서 건물의 높낮이를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자신의 위치, 경로, 방향 파악 등이 쉬워진다.

3차원 공간 정보를 활용한 ‘3D 스카이뷰’도 카카오맵이 내세운 장점이다. 기존의 지도 서비스가 위성·항공 사진을 통해 평면적인 모습을 보여줬다면 3D 스카이뷰는 실제 모습을 반영했다. 카카오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와 업무협약으로 공유한 3차원 정보를 활용해 서울과 성남 지역의 3D 스카이뷰를 제공한다. 대상 지역은 차례로 늘릴 계획이다.

원하는 목적지까지 가는 경로와 이동 방법을 알려주는 ‘길찾기’ 기능도 개선했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승용차, 대중교통, 도보 경로와 소요시간 등을 알려준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